자유게시판

김슬아의 법칙’···1조 넘은 마켓컬리 올해 2조 찍는다

인사이트 작성일 : 02-09 20:34:00 조회수 : 241

마켓컬리는 오는 17일 경기도 김포시에 새로운 물류센터를 열고 배송 역량을 더욱 고도화할 계획이다. 현재 마켓컬리는 서울 장지동(냉장·상온센터), 남양주 화도읍(냉동센터), 용인시 죽전(상온센터)에서 4곳의 물류센터를 운영하고 있는데 이곳에서 하루에 처리하는 평균 총 주문량은 8만~9만 건이다. 김포 물류센터는 약 4만 평 규모로 기존 센터들이 소화하는 전체 물량 이상을 처리해 마켓컬리의 총 주문 처리량은 2배로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또 김포 물류센터의 합류로 수도권이지만 샛별배송(새벽배송)이 불가능했던 일부 지역에서도 새벽배송을 가능하게 하는 등 배송 범위를 더욱 넓힌다.


마켓컬리는 지난해부터 자체 브랜드(PB) ‘컬리스’ 상품 강화에도 나섰다. 단순히 ‘가성비 좋은 상품’이 아닌 ‘자신들의 경영 철학에 맞는 상품’을 선보이기 위해서였다. 지난해 2월 동물 복지 우유를 시작으로 현재 식빵·두부·김치 등을 비롯해 칫솔·물티슈 등 50여 종의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동물 복지 우유는 출시 1년 만에 80만 개 이상이 판매돼 우유 카테고리 1위에 오르며 ‘효자 상품’이 됐다.


최근에는 식품 외에 비식품 영역으로도 제품을 확대했다. 컬리에 따르면 비식품의 비중은 20%를 넘어섰다. 토스트기·프라이팬을 비롯해 마스크·문구류 등 상품도 다양하다. 지난해에는 아모레퍼시픽도 주요 온라인 채널로 마켓컬리를 선택했다.


이 밖에 ‘친환경, 동물 보호’ 등 가치 소비를 중시하는 트렌드와도 정확히 맞아떨어졌다. 마켓컬리는 2019년 9월부터 모든 배송 포장재를 재활용이 가능한 소재로 바꾸는 ‘올페이퍼 챌린지’를 하고 있으며 그 결과 1년 동안 4,831톤의 플라스틱 절감 효과를 얻었다. 또 지난달 말에는 2030년까지 판매하는 모든 식용 달걀을 ‘케이지프리(사육방식 1번과 2번)’ 방식으로 키우는 동물 복지 달걀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마켓컬리가 현재 판매 중인 식용 달걀 중 동물 복지 달걀 비중은 66%이며 지난해 판매량 기준으로는 약 70%에 이른다. 이는 다른 온라인 유통사들의 동물 복지 달걀 비중이 18~26% 정도인 것에 비해 2~3배가 넘는 수치다.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22IGSQR7BJ?OutLink=nstand

좋아요 수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