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게시판

아파트 청약 경쟁률 떨어졌지만…당첨 가점은 올랐다

인사이트 작성일 : 06-09 16:47:18 조회수 : 233

정부의 규제 강화로 청약 제도가 무주택 실수요 위주로 재편되면서 민간분양 아파트의 청약 경쟁률이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가점 높은 무주택 실수요자들이 청약에 적극적으로 뛰어들면서 당첨 최저 가점은 오히려 높아졌다.




9일 부동산114가 올해 1∼5월 청약을 받은 민간분양 아파트의 청약현황을 조사한 결과 평균 경쟁률이 19대1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27대1)과 비교해 하락한 것이다. 같은 기간 수도권(36대1→33대1)과 지방(19대1→12대1)의 청약 경쟁률 모두 하향 조정됐다



부동산 114는 이를 두고 “전매제한과 거주의무기간 강화 등 청약 규제 강화와 더불어 세금 계산 시 분양권이 주택 수에 포함되면서 단기 차익을 목적으로 한 가수요가 청약시장에서 상당 부분 차단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가점 높은 무주택 실수요자들이 청약에 적극적으로 뛰어들면서 당첨 최저 가점은 오히려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5월 청약 신청을 받은 민간분양 아파트 일반공급 물량의 당첨 가점을 분석한 결과, 최저 가점 평균은 32점으로 집계됐다. 2019년(24점), 작년(31점)과 비교해 더 오른 것이다.

링크: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366/0000730399?sid=101
좋아요 수 :       0